제목  홈피 문광자씨증언 일본어
내용  (1943년 즈음)우토로에 처음 왔을 때는 주변에 잡초와 돌맹이가 굴러다니는 산이었다. 함바집을 할당받아 가족이 몇 몇이 되더라도 한 가족은 방 하나. 천정은 없고 지붕은 바람에 날아가고 밤에는 별이 보였다. 비가 새서 양동이로 물을 받고 아이들 머리 위에 떨어졌다. 함바는 집이 아니다. 사람이 살 수 없다. 당시 조선인은 인간 취급을 못 받았다(문광자 82세)
기록유형  문서류
기록형태  일반문서
원본형태  전자
크기/분량  19KB; doc; 1쪽
언어  일본어
식별번호  UT01000495
관리번호  861
목록구분  소장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