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일본 우토로(일본어: ウトロ) 마을은 제 2차 세계대전 중 1941년 교토 군 비행장 건설을 위해 일본 정부에 의해 동원된 노동자들의 숙소가 뿌리인 재일 조선인 마을입니다. 일본의 패전후 일본 각지에 남게 된 조선인들이 우토로에 집단 부락을 형성하면서 현재의 우토로 마을이 되었습니다. 우토로 마을의 역사를 다섯 개의 시기로 구분하여 타임라인 형식으로 구성했습니다.

한국정부와 민간모금으로 마련된 토지에 일본정부가 아파트를 지어 우토로 주민들이 입주하게 되는 방식으로 토지갈등의 문제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습니다. 이는 우토로 주민들이 교토, 오사카 등 유사 사례에 대한 견학과 학습회 등을 통하여 스스로 결정한 마을만들기 계획을 일관되게 주장했기에 가능했습니다. 우지시의 ‘우토로지구 환경개선사업’은 우여곡절이 있지만 꾸준히 진행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