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일본 우토로(일본어: ウトロ) 마을은 제 2차 세계대전 중 1941년 교토 군 비행장 건설을 위해 일본 정부에 의해 동원된 노동자들의 숙소가 뿌리인 재일 조선인 마을입니다. 일본의 패전후 일본 각지에 남게 된 조선인들이 우토로에 집단 부락을 형성하면서 현재의 우토로 마을이 되었습니다. 우토로 마을의 역사를 다섯 개의 시기로 구분하여 타임라인 형식으로 구성했습니다.

교토와 우지시의 이웃 일본인들이 우토로마을의 실태를 접하면서 이들을 돕기 위한 활동이 시작됩니다. 마을에 수도를 놓기 위한 운동을 시작으로 이후 “우토로를 지키는 모임”, “우토롤를 알리는 모임” 등이 결성되어 우토로 주민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쳐 싸우게 되었고, 한국에서도 이에 동참하여 토지문제 해결을 위한 토지매입 자금 모금운동을 하며 한국정부의 개입도 촉구하게 됩니다. 한,일,동포들의 모금과 연대활동으로 토지매입 협상이 시작되자 한국정부도 토지매입의 지원을 결정하게 됩니다.